222   1/12

 내용보기

작성자


레드하트

제목


두 개의 문


그 수용소에는 출입구가 두 개 있었다.

하나는 사람들이 사라져가는 '하늘 가는 길'이었고

하나는 나치 친위대들이 사용하는 정식 출입구였다.

하루를 그렇게 보내고 나면 밤이 오곤 했다. 내가

의지할 건 내게 계속 말을 거는 방법뿐이었다.

나는 반드시 살아야 한다. 내가 사랑한

사람들을 위해 살아야 한다.


- 마르틴 그레이의《살아야 한다 나는 살아야 한다》중에서 -



* 문은 두 개가 있으나

  어느 쪽도 갈 수 없는 절망의 문!

  사방이 막혀 내가 갈 길이 없을 때가 있습니다.
  
  그러나, 오로지 죽음만이 기다리는 그 절망의 문 앞에서도
  
  희망을 잃지 말아야 합니다.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도

  최선을 다해 살아야 합니다. 목숨 걸고 살아야 합니다.  

  그러면 언젠가는 반드시 제3의 문이 열립니다.

  죽음의 문도, 절망의 문도 아닌 희망의 문!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고도원의 아침의편지중에서 -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
 글쓰기를 정회원으로 제한합니다.

songjung21
2010/07/19 1422
221
 NO,CROSS NO,CROWN

songjung21
2018/08/17 444
220
 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

semin
2013/04/23 1830
219
 나는 어떻게 복음을 누리고 있나요?

semin
2013/04/13 1322
218
 오순절 날이 이미 이르매 그들이 다같이 한 곳에 모였더니

semin
2013/03/19 1687
217
 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올라갈새 (행3:1)

songjung21
2013/03/19 1718

 두 개의 문

레드하트
2011/07/09 1528
215
 먼저 기도합니다

레드하트
2011/07/09 1296
214
 만원만 빌려주세요

songjung21
2010/12/14 1703
213
 아버지와 까마귀

songjung21
2010/12/14 1465
212
 좋은생각 아름다운 이야기

songjung21
2010/08/24 1583
211
 마음 나누기

songjung21
2010/08/16 1410
210
 당신만은 못해요

songjung21
2009/12/04 2687
209
 ♡ 당신은 특별한 사람

songjung21
2009/08/19 2235
208
 주님 내속에

songjung21
2009/05/20 2183
207
 사랑합니다

사랑
2009/05/15 2142
206
 십자가 그 완전한 사랑

songjung21
2009/03/31 2144
205
 하나님이 내 손목을 꽉잡고 계신다는 것을..

songjung21
2008/02/02 2030
204
 너를 사랑해

songjung21
2008/01/28 1931
203
 라면에 계란 하나

songjung21
2008/01/24 2062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12] [next]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sayz.net




강원도 동해시 송정동 1026-1 [교회사무실 522-1004~5 담임목사관 521-1004 FAX 522-1005]
Copyright ⓒ 2003 songjung21.com All right reserved
.